즐겨찾기+ 최종편집:2013-04-17 오후 07:32: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행정·경제
황사는 가축도 위험하다
가축 위생관리 요령 적극 홍보
주간함양신문 기자 / 입력 : 2013년 04월 17일(수) 18:3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지난 3월 초를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황사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가축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축산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군에 따르면 황사는 사람뿐만 아니라 가축에게도 호흡기 질환이나 안구 질환 등을 유발하는데 황사에 장기간 노출된 가축은 발육부진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축산농가의 피해예방을 위해 황사 발생단계별 가축위생관리 요령 홍보에 나섰다. 황사 발생 전 농가에서는 황사에 대한 예보를 잘 듣고 황사가 발생하기 전 미리 방목장 등에 있는 가축이 축사 안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

노지에 방치되거나 쌓아둔 사료용 건초. 볏짚 등에 황사가 묻지 않도록 덮어둘 비닐과 황사 세척에 이용할 동력분무기를 비롯해 천막. 소독약품 등을 꼼꼼히 챙겨둬야 하며. 황사가 들어오지 않도록 축사 시설물의 문과 환기창을 미리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개방식 축사는 황사예보가 내려지면 구연산 용액 등을 축사 안에 미리 살포하고. 황사가 끝난 후에도 반복 소독해야 한다.

황사특보가 발령되면 농가는 황사에 노출되지 않도록 방목장 등에 있는 가축을 축사 안으로 신속하게 대피시켜야 하며. 출입문과 창문을 닫아 황사가 축사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아야 한다. 또 사료용 건초와 볏짚은 비닐이나 천막 등으로 반드시 덮어 황사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황사특보가 해제됐을 경우 농가는 축사 주변과 안팎에 묻은 황사를 깨끗이 씻고 소독해야 하며. 특히 가축의 먹이통이나 가축과 직접적으로 접촉되는 기구류 등은 더욱 꼼꼼히 씻어내고 소독해야 한다.

아울러 가축이 황사에 노출되었을 때는 몸체에 묻은 황사를 털어낸 후 구연산 소독제 등으로 분무소독해야 한다.

군 관계자는 개방식 축사에서 사육되고 있는 한우. 젖소 등은 황사에 직접적으로 노출될 수 있으므로 황사예보가 내려지면 구연산 용액 등을 축사 안에 미리 살포하고 황사가 끝난 후에도 반복 소독해야 한다황사가 끝난 후 2주 정도는 질병의 발생유무를 세심히 관찰하고 구제역 증상과 비슷한 병든 가축이 발견되면 즉시 농업기술센터 농축산과나 관할 읍면사무소 등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간함양신문 기자  
- Copyrights ⓒ주간함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범죄피해자지원센터 이동법률 연계..  
봄의 선물. 쑥을 찾아 나선 아이들  
요가 배우러 학교에 간다  
서하초. 수업공개 및 학부모 상담 ..  
오늘의 내 한표가 우리지역을 웃게..  
“대한민국 귀농1번지 함양으로 오..  
대한노인회 함양군지회 제12기 노..  
황사는 가축도 위험하다  
함양군 성인문해교육 공모사업 선..  
마천초. 역도부 꿈나무들 일냈다!  
도지사배 바둑대회 함양이 싹쓸이  
함양군수 재선거. 공명선거 동참합..  
한옥의 과학성. 처음 알았어요!  
벚꽃 흩날리는 교정을 화폭에 담아..  
백전초. 장애체험교육 실시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608-81-87983/ 주소: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59 (부흥상가 101동 3층 301호) / 발행인:대표이사 : 우인섭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01364 / 등록일자: ;2003. 5.15 / 편집인 : 하회영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